건강정보

진료시간

  • 평일 09:00 ~ 18:00
  • 토요일 09:00 ~ 13:00
  • 점심시간 13:00 ~ 14:00

일, 공휴일 : 휴진

031-755-4243

건강칼럼

  • 건강정보
  • 건강칼럼

멘톨, 과일향 나는 가향담배...시작은 쉽고 금연은 더 어려워
가향담배는 기존 담배 특유의 독하고 매캐한 향 대신 멘톨, 과일, 초콜릿 등 다양한 맛과 향이 나도록 만든 제품이다.



멘톨 담배ㅣ출처: 게티 이미지뱅크질병관리청은 연세대학교 김희진 교수팀의 연구를 통해, 가향담배가 첫 흡연 시도를 쉽게 하고, 흡연을 지속하는 데 영향을 미친다고 발표했다.김 교수팀의 연구 조사 결과, 만 13~39세인 흡연자 5,243명 중 77.2%인 4,045명이 가향담배를 사용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2016년 조사 때보다 12%p 이상 높아진 수치로, 젊은 층에서의 가향담배 선호도가 증가한 것을 의미한다.현재 흡연자 중 가향담배 사용률을 성별로 보면, 남성 75.9%, 여성 78.4%로 여성이 더 높다. 연령별로는 만 18세 이하 청소년의 85%가 가향담배를 피우고 있다. 만 19~24세에서는 80.1%가, 만 25~39세에서는 74.5%가 가향담배를 피우는 것으로 드러났다.이들이 가향담배를 선택한 이유는 △향이 마음에 들어서 △냄새를 없애주어서 △기침, 목이물감 같은 신체적 불편함을 없애줘서 순이었다."가향담배가 흡연을 처음 시도하는 데 영향을 주었느냐"는 질문에 흡연 경험자(6,374명)의 약 67.6%(4,310명)가 그렇다고 답해, 그렇지 않다고 답한 32.4%(2,064명)보다 2배 이상 많았다.가향담배는 금연에도 도움이 안 되는 것으로 나타났다. 우선, 가향담배로 흡연을 시도한 경우, 비가향담배로 시도한 경우보다 현재 흡연자일 확률이 남성은 1.6배, 여성은 1.3배 높았다. 또, 가향담배로 흡연을 지속할 확률도 남성은 11.4배, 여성은 10.3배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가향담배로 흡연을 시작했으나 현재 금연 중인 비율은 17%로, 비가향담배로 시작한 사람의 금연 비율 19.6%보다 낮았다. 질병관리청 백경란 청장은 "이번 연구 결과, 가향담배가 흡연시도를 쉽게 하고 흡연을 유지하도록 유인하고 있다"며 "특히, 만 13~18세 청소년이 가향담배를 긍정적으로 인식하고, 쉽게 흡연을 시도하는 데 이용하고 있어, 관련 규제 정책에 개선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이어 "가향담배가 일반담배에 비해서도 지속 사용하는 비율이 높은 만큼 금연이 어려우므로, 비흡연자는 절대 흡연을 시도하지 않아야 하며, 흡연자는 금연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이전글 : 적혈구 수치가 높대요...'적혈구증가증'이란?
다음글 : 대기오염이 ‘비흡연자의 폐암’ 유발?...오염물질이 암유발 돌연변이 활성화시킨다



NEWS
연세제일내과 홈페이지에 방문해 주셔서 감사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