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강정보

진료시간

  • 평일 09:00 ~ 18:00
  • 토요일 09:00 ~ 13:00
  • 점심시간 13:00 ~ 14:00

일, 공휴일 : 휴진

031-755-4243

건강칼럼

  • 건강정보
  • 건강칼럼

“이른 봄 산행, 겨울보다 위험”…등산 시 당뇨·고혈압 환자가 주의할 점
봄은 등산객이 본격적으로 늘어나는 계절이다. 그러나 겨울과 봄 날씨가 들쑥날쑥 한 요즘 같은 날씨엔 사고 위험이 크다. 행정안전부는 날씨가 포근해지면서 봄의 정취를 느끼고자 하는 등산객이 늘어남에 따라 안전사고도 많아질 것을 예상해, 사고 예방에 각별한 주의를 요청했다.

봄엔 등산객이 늘어나 이에 따른 안전사고도 늘어난다ㅣ출처: 아이클릭아트최근 2년(’20~’21)간 발생한 등산사고는 총 14,950건이며, 8,698명의 인명피해가 발생했다. 이 중 3월에는 941건의 등산사고가 발생했으며, 15명이 사망하고 539명이 다치는 사고가 있었다. 특히, 3월은 겨울과 봄이 공존하는 시기로 도심의 한낮은 포근하지만 산에서는 여전히 기온이 낮고 찬 바람까지 불어 사고의 위험이 높다. 기상청에서 발표한 3월 2일 주요 산 최저기온 예보는 다음과 같았다. ▲설악산 영하 12도 ▲북한산 영하 9도 ▲속리산 영하 11도 ▲지리산 영하 12도 ▲한라산 영하 9도. 등산사고 원인별로는 발을 헛디디거나 미끄러지며 발생하는 실족이 38.0%로 가장 많았고, 길을 잃고 헤매는 조난 24.9%, 지병 등으로 인한 신체질환 16.4% 순으로 나타났다. 시간대별로는 점심을 먹고 긴장이 다소 풀리는 12시에서 15시 사이에 가장 많이(33.8%) 발생했다. 이른 봄의 등산로는 아직 녹지 않은 얼음과 서리 등으로 생각보다 미끄럽고 꽃샘추위로 인한 날씨 변화도 심해 안전사고의 위험이 높다. 산행은 가벼운 몸풀기로 시작하여 자신의 체력에 맞는 등산로를 선택하고, 산행 중이라도 몸에 무리가 오면 즉시 하산하도록 한다. 산행 전 스트레칭을 충분히 하면 부상을 예방할 수 있고, 사고를 당하더라도 치료의 효과를 높일 수 있다. 산행 시 고도가 높거나 그늘진 곳, 낙엽 아래로는 아직 채 녹지 않은 얼음 등으로 미끄러지기 쉽다. 특히, 암반 지대나 바위 등이 젖어있으면 미끄러짐에 더욱 주의해야 한다. 이때, 등산화는 가급적 바닥 면의 마찰력이 좋은 것으로 선택하고, 등산 스틱 활용하는 것도 도움이 된다. 또한, 낮에는 날씨가 풀리고 아침 저녁으로는 추워져 땅이 얼었다 녹기를 반복하며 작은 충격에도 바위나 흙 등이 부서져 내리기 쉬우니 항상 머리 위와 발 밑을 조심한다. 특히 낙석 주의 표지판 등이 있는 곳은 접근하지 말고 우회한다. 요즘처럼 일교차가 큰 시기에는 보온에도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 갑자기 기온이 낮아지거나 찬 바람이 불 때 덧입을 수 있는 여벌의 옷과 장갑 등 보온용품을 챙겨간다. 계절이 바뀌며 낮의 길이가 점점 길어지고는 있지만 아직도 18시 전후로는 어둑하고 산에서는 해가 빨리 지기 때문에 조난 등의 사고로 이어지기 쉽다. 따라서 산행은 아침 일찍 시작해서 해가 지기 한두 시간 전에 마치는 것이 안전하다. 특히, 집 근처의 가까운 야산을 가더라도 꼭 주변에 행선지를 알리고 출발하는 것이 좋다. 아울러, 최근 건조한 날씨에 바람까지 강하게 불어 작은 불씨도 크게 번지기 쉬우니 산이나 산과 가까운 곳에서는 산불 예방에 각별히 주의한다.등산 시 당뇨·고혈압 환자가 주의할 점당뇨병 환자가 가장 주의해야 하는 것은 바로 저혈당 쇼크다. 등산 중 저혈당을 예방하기 위해서는 공복 상태에서의 등산은 무조건 피해야 한다. 손떨림, 식은땀, 시야 흐림 등의 저혈당 증상이 나타나면 등산을 즉각 멈추고 당질을 보충해줘야 한다. 이를 위해 사탕, 주스 등 저혈당 응급 식품을 사전에 준비해 가야 한다.고혈압 환자는 등산을 하면 혈압이 순간적으로 높아져 뇌출혈 등의 심뇌혈관질환 발병 위험이 높아질 수 있다. 특히 산은 기온이 낮기 때문에 혈관이 수축되어 혈압이 더 쉽게 높아진다. 고혈압 환자가 산을 오를 땐 평상 시 걸음 속도의 절반 정도를 유지하는 것이 좋다.참고 = 행정안전부


이전글 : “평생 인슐린 맞아야 하는데…” 1형 당뇨병 환우들의 고충
다음글 : '세계 비만의 날' 맞아 비만인지 확인해보세요



NEWS
연세제일내과 홈페이지에 방문해 주셔서 감사합니다.